기사 메일전송
각급 학교 수업중 지진발생 안내방송 서비스 시범실시
  • 신윤희
  • 등록 2019-11-28 11:35:09

기사수정
  • 기상청,연말까지 울산·제주·경북 지역 학교 27곳에 서비스 구축
  • 휴대폰 문자 안내방송 받지 못했던 사각지대 해소에 도움될 듯

국민재난안전포털에 소개된 지진 발생시 실내 행동요령.(국민재난포털 제공 이미지)“알립니다. 오늘 00시 00분 00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하여 학교 건물이 흔들렸습니다. 학생들은 즉시 머리를 보호하고, 선생님의 지시에 따르시기 바랍니다.”


기상청과 교육청이 직접연계해 지진 발생시 각 학교 방송으로 자동음성 안내를 전달하는 서비스가 시범실시된다.


기상청은 울산·제주·경북 교육청과 직접연계를 통해 시범학교 총 27곳을 대상으로 ‘지진정보 자동 전달 서비스’를 구축하여 12월부터 시범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직접연계는 지진통보 즉시 정보가 기관별 연계시스템으로 전달돼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하도록 한 방식이다. 


자동음성 안내는 지진발생 위치와 규모에 따라 ‘규모 3.5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경우’, ‘학교로부터 50km 이내에서 발생한 규모 3.5 이상’ 등으로 선택해 설정할 수 있다. 


기상청은 현재 중앙행정기관과 지자체, 재난관리책임기관 등 30곳과 직접연계 방식으로 지진정보를 전달하고 있다.


2017년 11월 포항에서 5.4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19초 만에 지진 정보가 신속히 전달한 것도 이 방식 덕이다. 당시 경기도에 있는 ‘지진정보전파시스템’을 통해 경기도 재난안전본부와 17개 소방서 등에 지진정보가 신속하게 전파됐다.


기상청과 유관기관 간 시스템 직접연계를 통해 실시간으로 지진정보를 전달하는 확 확장연계 시범서비스 개념도.(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앞으로 울산·제주·경북 교육청 관할 구역 내 선정된 학교 27곳에 시범서비스를 구축한다. 그동안 지진 발생 시 지진규모에 따라 지진재난문자 정보를 전달했으나 학교의 경우 수업 시간에 휴대전화 자체를 사용할 수 없어 사각지대에 놓였다. 유일하게 부산시가 기상청과 협약으로 지난해부터 학교 대상 자동안내방송 체계를 구축한 상태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지난 2년간 정부 혁신 과제로 추진한 지진조기경보 발표시간 단축과 더불어 이번 유관기관과의 직접연계 서비스를 통해 학교에서도 지진정보가 신속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전파 체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심층 시리즈더보기
집중기회/현장르포더보기
안전속보더보기
종합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