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동킥보드 기술표준 안전기준 강화된다
  • 김혜연
  • 등록 2019-11-18 14:08:07

기사수정
  • 국가기술표준원, '전동킥보드 안전기준' 제정...
  • 전동킥보드에 전조등과 경음기 부착은 필수

국가기술표준원의 전동킥보드 안전기준이 강화된다.(사진=김혜연 기자)

요즘 서울 강남에서 전동킥보드를 탄 젊은이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전동킥보도 공유 사업이 활발해진 결과다. 문제는 전동킥보드 보급 속도에 비해 안전의식은 거북이 걸음이라는 점이다.


그동안 전동킥보드는 별도 안전기준이 없다보니 스케이트보드와 같은 안전기준을 적용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전동킥보드 안전기준을 현실에 맞게끔 강화해 18일 고시했다.


이 기준에 따르면 전동킥보드 최대 무게는 배터리를 포함해 30kg 미만이어야 한다. 전조등은 탈부착을 하지 못하도록 본체에 부착해야 한다. 또 양 측면에서 반사광을 확인할 수 있도록 측면 반사경을 갖추거나 반사장치와 경음기를 달아야 한다. 색상은 백색이나 황색으로 해야 한다.


사고가 잦은 부위인 배터리 정격전압은 DC60V를 넘지 않도록 했다. 출고시에는 배터리의 층격시험과 충돌시험을 포함한 과충전시험도 하도록 되어 있다.


기존 전동킥보드 안전기준은 최고속도(25km)와 제동성능, 주행안정성, 방수성능, 배터리 안전성 등만 규정하고 있었다.


기술표준원은 개인 이동수단을 하나로 관리한 것을 수동과 전동 방식으로 분리해 스케이트보드 안전기준 적용을 받던 전동킥보드 등 전동 방식에 대한 안전 기준을 별도로 규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안전전문가들은 전동킥보드가 이용하기 편리하지만 관련 안전규정 등을 제대로 알고 있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운전면허증 없이 킥보드를 타고 가다 사고가 나면 건강보험 급여를 제한받는다. 무면허 운전에 해당되기 때문이다. 보험금이 지급됐더라도 운전면허증 없이 탄 사실이 드러나면 부당이득금으로 간주되어 환수당한다.


도로교통법 상으로도 무면허 운전과 똑같이 ‘12대 중대과실’ 중 하나인 ‘고의 또는 중대한 과실’에 해당한다.  

 

기술표준원은 전동킥보드 외에도 단추형 건전지도 원통형과 같이 수은 등 중금속 함량 규제를 받고 높이 1m 이하의 가정용 계단식 소형 사다리도 안전 기준을 적용받도록 하는 등 다른 생활용품과 어린이 놀이기구의 안전기준도 개정·고시했다.


세부사항은 국기기술표준원 고시 제2019-0387호 ‘안전확인대상 생활용품의 안전기준’(http://www.kats.go.kr/content.do?cmsid=240&cid=21147&mode=view)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심층 시리즈더보기
집중기회/현장르포더보기
안전속보더보기
종합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