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파키스탄 열차서 가스통 폭발사고 발생...수십명 사망
  • 신윤희
  • 등록 2019-10-31 19:57:31

기사수정

파키스탄 열차에서 가스폭발이 발생했다.(사진=이송규안전TV youtube)

파키스탄에서 달리는 열차가 가스폭발로 화염에 휩싸여 수십명이 목숨을 잃는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 전형적인 후진국형 화재로 지적된다. 열차 안에서 승객이 요리하던 중 가스가 폭발하면서 불이 난 것으로 드러났다.

 

31일 BBC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파키스탄 남부 도시 카라치에서 북동부 라호르로 가는 열차에서 가스통이 폭발해 최소 28명이 숨지고 40명이 크게 다쳤다. 

 

외신은 열차에 탑승한 많은 승객이 불타는 기차에서 뛰어내리다가 숨졌다고 보도했다.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달리는 열차 안에서 승객들이 음식을 해 먹는 관행이 참극을 빚었다. 이날 오전 승객들이 열차에서 음식을 만들던 중 가스용기(조리용 스토브) 2개가 폭발하면서 불이 났고 불은 다른 객차  3개로 옮겨붙었다.


 불이 난 열차는 파키스탄에서 가장 오래되고 인기 있는 열차 중 하나이며, 약 70명의 승객을 수용할 수 있다.


 셰이크 라시드 아흐메드 철도장관은 “승객들이 장거리 여행 중 열차 안에서 요리를 하려고 스토브를 몰래 들여오는 것은 고질적인 문제”라고 밝혔다.

 

 한편, 외신들은 파키스탄에서는 열차 정원보다 승객들을 더 많이 태우는 경우가 많아 사고 발생 시 많은 사상가 발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열차안에서 가스 스토브로 요리를 한 것은 전형적인 후진국형 안전불감증을 보여준다. 게다가 열차 안의 자재가 가속 가연성 재질로 되어있어 순식간에 화재가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


 파키스탄 정부의 안전대책이 부실한 탓에 더 많은 인명피해와 손실이 예상된다.

 

 우리나라도 2003년 대구 지하철 방화사건으로 192명 사망, 21명 부상자를 낸 참사를 경험한적 있다. 


이후 모든 열차 내부에 사용되는 자재는 불연소재를 사용하고 지하철 역사 내에는 화재방독면도 구비하도록 규제하고 있다. 이런 불미스런 학습효과로 열차의 화재안전이 강화되어 다행스럽다. 파키스탄에서도 이번 사건을 계기로 열차화재안전에 대한 대책이 수립될것으로 예측된다.


선진안전대책은 학습효과에 의한 대책수립이 아닌 불안전요소를 파악하여 촘촘한 대책을 수립하는 것일진데 이런 과정은 정부만이 아닌 민.관.전문가와 함께 우리 국민 모두가 혼연일체가 되어야 할것이다.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심층 시리즈더보기
집중기회/현장르포더보기
안전속보더보기
산업안전더보기
종합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