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전 동해안~신가평 송전탑 ‘오락가락’ 종착지는 전기 수요처가 없다는 것”
  • 이송규
  • 등록 2019-10-22 14:52:11

기사수정
  •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 “수요처도 없는 전기 송전에 주민 피해 강요” 주장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와 강원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전국송전탑네트워크는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수도권의 풍요로운 생활을 위해 강원도민의 일방적 피해가 발생하는 현재의 송전선로 건설사업은 즉각 중단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사진 = 이송규 기자)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등은 22일 한국전력공사의 동해안~신가평을 잇는 500KV 초고압 송전탑 건설의 전면 백지화를 촉구했다.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와 강원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전국송전탑네트워크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수도권의 풍요로운 생활을 위해 강원도민의 일방적 피해가 발생하는 현재의 송전선로 건설사업은 즉각 중단되는 것이 마땅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전은 동해안 지역 대규모 발전전력을 수도권으로 수송하기 위해 500kV HVDC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선로길이 약 220km, 경과 지역은 경상북고, 강원도, 경기도 3개도 10개 지자체(울진, 봉화, 삼척, 영월, 정선, 평창, 횡성, 홍천, 양평, 가평)를 경유할 예정이다.

 

한전은 2016년 10월부터 해당 지역 주민대표, 지자체, 의회, 갈등전문가, 학계, 시민단체 등 88명이 참여하는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 및 운영해 지난 4월 제13차 입지선정위원회에서 경과지를 선정했다.

 

이에 대해 송전탑반대대책위 등은 “시작점에서 종점까지 1개로 구성하게 돼 있는 입지선정위원회를 2개로 나눠 자체 시행기준을 준수하지 않았다”며 “이는 이미 선정된 개폐소 부지를 변전소로 활용하기 위한 한전의 ‘꼼수’”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한전이 발표한 경과대역을 보면 울진과 봉화, 태백과 정선으로 연결되는 기이한 구조를 확인할 수 있다”며 “평창 진조리를 변전소부지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울진에서 생산되는 전기를 수도권으로 송전하기 위한 것이라는 한전의 송전탑 필요성에 대해서도 “울진에서 보낼 전기도 없고, 사용할 사람도 없다”며 백지화를 주장했다.

 

이들은 “신한울 1,2호기의 전기는 이미 만들어져 있는 765kV 송전철탑으로 송전하면 된다”며 “강릉에서 건설되고 있는 화력발전소 전기는 독자적인 송전계통으로 송전하고 신한울 3,4호기는 대통령이 백지화선언을 했기 때문에 울진에서 송전철탑을 새로 만들어서 보낼 전기가 없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당초 한전이 종착지를 경기 북부에서 여주.이천 등 신경기 등으로 바꿨다가 다시 가평지역으로 변경했다”며 “종착지가 오락가락하는 것은 전기의 수요처가 없다는 것이고 결국 한전은 수요처도 없는 전기를 송전하기 위해 강원도민의 일방적 피해를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강원도민의 투쟁이 2021년까지 예정됐던 송전선로 건설사업이 2025년까지 잠정 연기됐다”며 “주민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들 통해 송전선로 사업을 원점에서 논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정부와 한전에 요구했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심층 시리즈더보기
집중기회/현장르포더보기
안전속보더보기
종합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